카카오애드 및 네이버뉴스에 노출되는 언론사를 중심으로
최대의 PV를 확보할 수 있는 매체를 섭외합니다.